최진주 기자의 글쓰기 스터디 <일요습작클럽> 8월 1차 -글 잘 쓰는 법, 글쓰기 강좌 최기자의 일요습작클럽

오늘은 일요습작클럽 1차 모임 날이었어요.

퉁퉁 부은 얼굴을 줄이지 못한 채 아침 10시반에 홍대 카페에 모였습니다.


프로그램은 이렇게 진행되었어요.

part 1. 제가 매일 아침 올리는 오늘의 주제로 글쓰기


캘리그래피 펜으로는 그냥 캘리그래피만 하는 걸로... 힘드네요.

part 2. 멤버들이 꺼낸 5주제로 5분씩 글쓰기 마라톤


멤버들이 준비한 주제는 다음과 같습니다.

그(그녀)의 인상이 변했다-아날로그와 디지털-변기의 문제-그냥이라는 이유-예술에는 영혼이 없으나 영혼에는 생각이 없다

글쓰기 주제로 내놓은 말들인데 모두 제목으로 써도 좋을 듯?!?!
마지막 주제는 오스카 와일드가 한 말이라고 하네요.


part 3. 사진 보고 결말 장면 쓰기

외국 잡지를 멤버 분이 쫙 무작위로 펴서 나오는 페이지를 보고

이야기의 결말 장면을 쓰는 연습입니다.
전 여자아이들이 드글드글한 파티 화보를 기대하며 이 잡지를 가져갔는데,
요리 사진이 뙇!

사진 속 요리는 프리타타...-,.-... 남자 멤버들이 다들 모르셔서 급설명... 

12시 넘어서 이러고 있으려니ㅠㅠ
이것이 진정 배고픈 글쓰기란 말인가!!!



프로그램은 매달, 매차 조금씩 달리 진행하고 있어요.

한달에 두 번 모이는 오프라인 모임! 

글 쓰는 연습에는 '몰입'이 중요한데,
실제로 몰입하기가 쉽지 않지요.

참여하신 멤버들 수고하셨어요!!
많은 걸 얻어 가셨기를 바라며~~


오늘 8월 멤버 중 두 분이 못 오셔서 아쉽아쉽... 2차 때는 꼭 오시는 걸로!!

공유하기 버튼

 

2014년 8월 별자리 운세 스페셜 행운의 아이템 -타로마스터 바람의 머리카락 >>>이달의 별자리 운세


으으 습하고 덥고 힘든 8월,

모쪼록 즐겁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자신의 별자리에 맞는 시원한 아이템을 활용하셔서

더위 잘 버티시길 바랄게요!


힘 팍팍! 내기 좋은 별자리별 럭키 아이템 소개합니다.


좋은 운을 끌어들이는 효과도 있고,

반대로 나쁜 기를 피하는 효과도 있습니다.

무엇보다 든든한 기분, 플라시보 효과!!

결과가 좋으면 다 좋은 거죠~


아래의 공지사항을 꼭 읽어주세요~

1. 본 콘텐츠는 타로카드+별자리 특징의 조합으로 고른 행운의 아이템입니다.

2. 타로 카드의 그림에 등장한 물건을 베이스로 했고, 그 물건에 해당하는 현대적인 소품을 알려드립니다.

3. 되도록 최신 아이템으로 골라드립니다. 단종된 걸 소개해봤자 아무 의미가 없으니까!

4. 브랜드와는 전혀! 완벽하게 무관한 콘텐츠입니다. (여긴... 네이버가 아니라 이글루스잖아요 크크크크) 이 브랜드의 이 제품을 써라! 라고 소개하는 게 아니니 오해는 금물입니다. 텍스트를 잘 읽으시고 자신한테 어울리는 아이템을 찾으시길 바랍니다.


타로마스터 바람의 머리카락은

계속 별자리운세로 찾아뵙겠습니다!


그럼 8월 별자리별 행운의 아이템 고고!!


본 운세는 타로카드+별자리 특징의 조합으로 만든 콘텐츠입니다.

본 월간 운세는 오직!!! ‘바람의 머리카락’의 이글루스 블로그에서만 포스팅됩니다.


물병자리(1월 20일~2월 18일)

음료수를 마신다면, 병보다 캔.

얇은 알루미늄 캔으로 된 제품을 구입하시길.

술을 마신다면 당연히 캔맥주가 좋겠죠.

그리고 캔을 곱게 버리지 말고,

꾹꾹 눌러 짜부?를 만들어주는 행위도 꼭!!!


(사진은 호주에서 온 맥주. ‘빅토리아 비터’, ‘포스터스’. 션해 보입니다요~)




물고기자리(2월 19일~3월 20일)

포도나 블루베리 등 보라색 계통의 과일이 물고기자리의 운을 틔워 줍니다.

포도를 먹는다면 청포도보다는 일반 포도를 고르세요.

그리고 사람들과 같이 드시길.

(미국하이부시블루베리협회에서 나온 블루베리 사진.)





양자리(3월 21일~4월 19일)

이번 달 양자리는 투명하지만 핑크빛이 도는 액체가 유용합니다.

비타민 워터 같은 음료 제품도 좋고, 향수도 ok.

(사진은 베라 왕의 비 주얼드 루즈 향수.)






황소자리(4월 20일~5월 20일)

황소자리는 체인을 활용한 소품을 활용해 보세요.

그런데 요즘은 체인이 사실 유행에서 멀어진 상태라.

여자라면 끈이 체인으로 된 가방 정도로 써도 좋겠지요.

꼭 판매하는 소품이 아니더라도, 동대문 부자재시장에서 1줄만 끊어서 가방이나 핸드폰에 걸어도 좋을 듯.


(사진은 지미 추의 스웨이드 스터드 백.)




쌍둥이자리(5월 21일~6월 21일)


쌍둥이자리는 청량한 빨강의 아이템을 사용해 보세요.

다크레드는 NO!!!

채도가 높아서 쨍한 레드 컬러를 고르시길.


(사진은 마리메꼬의 보조 가방.)




게자리(6월 22일~7월 22일)


체크무늬 아이템은 게자리의 운을 틔워줍니다.

그런데 체크무늬라도 소재가 더우면 여름 나기 힘들겠죠? 소재 선택이 중요.

컬러는 어떤 색의 조합이라도 OK.

(사진은 새로 런칭하는 ‘니코앤드’라는 이름의 SPA 브랜드.)



사자자리(7월 23일~8월 22일)


청청 패션이 포인트는 아닙니다.

사자자리는 옷에 견장 등 장식을 달고 다니시길.

꼭 데님일 필요는 없고, 상의/하의 상관없습니다.

쉽게 꽂을 수 있는 아이템을 선택하셔서 덧붙여 주세요.

장식의 재질은 스틸이 섞여 있는 걸로.

(사진은 디젤이 커스터마이징해서 협찬해 준 비욘세 콘서트 의상. BEYONCE ON THE RUN TOUR )



처녀자리(8월 23일~9월 23일)

남색과 빨간색의 보색대비를 활용하면 처녀자리의 8월이 보다 수월해집니다.

밖으로 보여주기 보다는 속옷으로 입어 주시면 좋습니다.

(사진은 캘빈클라인 이너웨어. 모델 매튜 테리의 착용 컷도 아까우니 퐝!)


천칭자리(9월 24일~10월 22일)


천칭자리는 이번 달에 투명한 컵에 컬러가 있는 음료를 넣으시길.

비워지는 컵을 다시 채우는 행위를 반복하면서 스트레스가 해소될 겁니다.


(사진은 행남자기의 헬로 스트레인저 콜드컵. 수개월 전부터 마이 보틀이 유행하고 있어서인지 여러 브랜드에서 비슷한 느낌으로 문구를 적어 넣은 제품을 많이 출시하고 있네요.)


전갈자리(10월 23일~11월 22일)


전갈자리의 8월은 노란색으로 든든해집니다.

노란색이라면 어떤 물건이든 좋아요.

남에게 선물하는 것도, 나누는 것도 노란색으로 굿굿.

(사진은 클리코 페인트 더 섬머 옐로우)



사수자리(11월 23일~12월 24일)


블랙앤화이트가 사수자리의 방황을 좀 잡아주게 됩니다.

어떤 패턴인지는 상관이 없고 검정과 하양이 조화를 이루고 있는 소품이면 충분해요.


(사진은 러브 모스키노 캡슐 컬렉션인데... 내년에 나오는 건가. 느낌적으로 앨리스 같네요^^)



염소자리(12월 25일~1월 19일)

염소자리는 8월에 담쟁이덩굴이 가득한 벽을 찾아가시길.

지나가다 발견한다면 더할 나위 없이 럭키!!!

그곳에서 사진을 찍어 남기는 것도 좋겠죠.

(사진은 잭앤질의 바캉스룩이라는데... 좀 더울 듯?? 배경만 보세요.)

공유하기 버튼

 

글 잘 쓰는 공대생이 성공한다(3)-최진주 기자의 글쓰기 특강 20140801 최기자의 일요습작클럽


이공계를 위한 글쓰기 특강 PPT 대공개!!!


part 2. 이공계 글쓰기, 이것만 기억해라 
먼저 보고 오십쇼~~



이제 대망의 자기소개서입니다.

자소서가 왜 나왔냐고요?

직업연수 프로그램 자체가 이공계 학생들 취업을 위한 교육이다 보니!!

3시간짜리 단타 강의라 수박 겉핥기일 수 있으나 

지난 세월의 자소서 대필 알바 및 컨설팅을 떠올려 보았지요 크크크 




페북에서 미성년자 페친 한 분이 물어보더라고요. 왜 존경하지 말라는 거냐고 하하하하
존경하는 인물로 부모님 쓰지 말라는 뜻입니다~~

지금 야간 대학원 다닌다, 혹은 다닐 계획이다 ---> 야근 못한다는 뜻으로 받아들입니다.


자료에는 없지만, 현장에서 추가한 내용은...
생각이 안 나네요 음.

일단, 
자소서에 영어 알파벳이 나오지 않게 하시길.

(나쁜 예)
저는 00을 arrange하는 업무를 맡았으며...
university of Pennsylvania 에서 학사학위를 받았으며...

고유명사는 그냥 한글로 쓰세요-_- (펜실베니아 대학교)
동사는 거의 대부분 한국어로 바꿀 수 있습니다.
전혀 멋있지도 않고, 그냥 한국말 못하는 것처럼 보임.


현장에서 학생들이 실습해 본 질문들.
기업에서 많이들 내놓는 사전 질문이죠~


결론은 역시나 이거죠.

쓰는 놈만 잘 쓰고, 안 쓰는 놈은 계속 안 쓴다! 그리고 못 쓴다!!!


보통 글쓰기 관련 강의는 문과 계열 분들이 많이 듣는데, 
오늘은 이공계 학생들을 위한 내용이라 
준비하는 저도 색달라서 재미졌어요 하핫!

오늘 들으신 분들에게 많은 도움 되었길 바라며~

공유하기 버튼

 

글 잘 쓰는 공대생이 성공한다(2)-최진주 기자의 글쓰기 특강 20140801 최기자의 일요습작클럽


이공계를 위한 글쓰기 특강 PPT 대공개!!!

이 자료의 형식 자체는 좋은 예가 아닙니다 크크크


part 1. 공대생도 글쓰기가 필요하다 

먼저 읽고 오십쇼~



실은 요 장의 끄트머리에 있는 게 제일 중요. 자기가 쓴 글 두 번 읽으세요. 되도록 프린트해서.


part 3. 자기소개서
는 다음글에서 계속~


공유하기 버튼

 

글 잘 쓰는 공대생이 성공한다(1)-최진주 기자의 글쓰기 특강 20140801 최기자의 일요습작클럽

오늘은 타로쟁이가 아닌 기자로, 
글쓰기 특강을 다녀왔습니다.

성수IT종합센터(한국정보통신기술사협회 주최)에서 진행되는
이공계 학생들을 위한 직업연수 프로그램에 포함되는 금요특강이었어요.

내용이 많아서 파일을 받아 보고 싶어하는 학생들이 있어서

그냥 블로그에 공개합니다. 

별 내용은 아니지만 별 내용이기도 합니다 하하하!


그리하여, 당신은 지금부터 발PPT를 보시게 됩니다!!

(워터마크 만드는 것도 귀찮아서 그냥 첫장의 이름 복붙... 의미 없는 것 같긴 한데, 아무튼 양해 바랍니다)



Part 2. 이공계 글쓰기, 이것만 기억해라.

 다음글에서 계속됩니다.

공유하기 버튼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