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테스트


데일리 케어 밥보다 중요하다 2 (좋은 피부 유지하는 생활습관, 스킨케어, 직장인 피부관리)-<리빙센스> 2011년 4월호 *최진주 기자의 레알기사* 웰빙처녀(건강칼럼)

 

이번엔,  

당신의 데일리 케어 ‘무시’도를 체크해드리지요.

위험신호 수위 상.중.하로 나눠서(단순 체크리스트가 아니라)

각각 수위에 해당하는 무심한 행동들! 을 확인시켜주는 테스트입니다.


진행| 최진주 기자

사진| 김지훈, 박순애


Self Check: 당신의 데일리 케어 위험신호

평소 아무렇지 않게 하는 무심하고도 무신경한 행동들이 피부를 괴롭게 한다. 올바르지 못한 데일리 케어 습관을 유지하는 한, 피부 상태는 좋아지지 않는다. 일상 속 위험신호를 체크해보면, 당신이 평소 데일리 케어를 얼마나 무시하고 있는지 알 수 있다.


>>> 목이 마를 때까지는 물을 마시지 않는다. 하루에 물을 4컵 이하로 마신다.

>>> 세안 시 손으로 빡빡, 세안 후 수건으로 빡빡 문질러야 제맛.

>>> 쉬는 날에도 시간이 아까워서 일찍 자지 않는다.

>>> 외출했다 일찍 집에 돌아와도 클렌징은 잠들기 전에.

>>> 다이어트를 하고 있다.(절식, 소식, 단식, 혹은 원푸드 요법을 병행 중)

>>> 화장한 채 잠드는 경우가 종종 있다.

>>> 화장대에 앉으면 아무거나 집히는 대로 바른다. 


위험 수위 하:

<좋다고 소문난 화장품을 다 바르고 있는데, 어째 효과가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

이것저것 순서대로 발라가며 나름대로 관리한다고 생각하지만, 문득 거울을 보면 푸석푸석한 피부와 퉁퉁 부은 부기! 수분이 부족하여 얼굴 피부가 쫙쫙 갈라지는 기분이 들고, 요즘 들어 탄력도 떨어지는 듯. 더 비싼 브랜드로 옮겨 탈 때가 되었나 싶기도 하고, 나이가 들어서 피부의 흡수력이 떨어졌나 싶기도 해 우울할 따름이다.

solution 

생활습관도 데일리케어의 하나입니다!

“데일리 케어를 하면서 피곤하거나, 건조한 내 피부의 상태를 잘 체크할 수 있어요. 자신의 하루를 되짚어보세요. 데일리 케어에 집중하다보면 좋은 생활습관 역시 데일리케어의 일부라는 사실을 깨닫게 됩니다. 나쁜 습관을 고치면 건강과 미모를 동시에 얻을 수 있어요.”


>>> 마사지 받으러 가는 날만 손꼽아 기다린다. 그 날 외에는 제대로 스킨케어를 하지 않는다.

>>> 화장품을 바를 때 습관처럼 항상 동일한 제품, 동일한 양을 바른다.

>>> 내일은 팩 해야지, 일요일엔 하루 종일 나만을 위해 시간을 써야지... 지켜지지 않은 계획만 백만 가지.

>>> 휴일에는 화장도, 스킨케어도, 하다못해 세수도 하지 않는다.

>>> 스킨케어 제품보다 메이크업 제품이 훨씬 많다.

>>> 광고 문구에 혹해서 산 제품이 쌓여간다. (남편 몰래 내다버린 것만 해도 열 손가락을 넘었다.)

>>> 돈만 있다면 프락셀 같은 피부과 레이저 시술을 받고 싶다. 혹은 실제로 돈 모아 했다.


위험 수위 중:

<집에서 백날 관리해봐야 소용없다는 생각으로, ‘피부관리실’ 가고 싶은 마음만 굴뚝같다!>

스페셜 관리에 목숨 거는 타입이지만 시간과 돈이 여유롭지 않아 스페셜케어를 제대로 해주지 못하고 있는 상황. 그래서 항상 자신이 관리를 제대로 해주지 못해 피부를 망치고 있다는 생각으로 피부에 대한 죄책감이 가득하다.

solution   

스페셜 케어를 위해 데일리 케어로 준비하세요

“스페셜 케어의 효과를 제대로 보시려면 데일리 케어가 잘 뒷받침되어야 합니다. 평소 식사가 부실한테 보약만으로 효과를 못 보는 것처럼 말입니다. 따라서 평소 데일리 케어에 충실하되, 스페셜 케어로 부족한 부분의 밸런스를 맞춰주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 스킨은 손에 덜어 볼에 착, 이마에 척 문지르면 끝.(화장솜으로 바르더라도 같은 방식으로 간단하게 바른다.)

>>> 사무실 혹은 외출 시 건조함을 느끼지만 어쩔 수 없다. 지금은 메이크업을 했으니.

>>> 스킨케어를 할 때 거울을 잘 보지 않는다. 사실 평소에 거울을 잘 보지 않는다.

>>> 세안 후 다른 일을 하다가 스킨케어를 시작하곤 한다. 화장실만 들어갔다 나오면 무슨 일이 나 있으니 원. 남편 신경 쓰고 아이 봐주다가 잠들기 직전이다.

>>> 이젠 아가씨도 아닌데 관리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 누가 봐준다고.

>>> 아침에 늦게 일어나는 편이다. 시간이 촉박하니 스킨케어는 대충 건너뛴다.


위험 수위 상:

<피부를 생각할 여유 따위는 없다. 세안 후 뭐라도 찍어 바를 수 있다면 감지덕지!>

피부뿐만 아니라 심리적으로도 데일리 케어에 대한 관심이 낮아진 상태. 돈보다는 마음의 여유와 물리적인 시간이 없어서 데일리케어를 하지 않고 피부를 방치하는 경우이다. 특히 좋지 않은 증상이 나타나더라도 자포자기의 심정으로 방치해버리고 만다. 피부가 예민하여 여러 화장품에서 트러블을 경험한 사람들이 바쁜 스케줄에 시달리게 되었을 때, 이와 같은 반응을 보이는 일이 많다.

solution 

건조함을 느끼는 순간, 바로바로 대처하세요 

“매일 좋은 음식을 섭취하여 몸의 기초체력을 유지시켜 주는 것이 정말 중요하듯 매일 하는 데일리케어로 내 피부에 맞게 잘 케어 해 주시는 것이 중요하시구요, 특히 나쁜 증상을 발견했다면 바로바로 관리해주는 것이 데일리 케어의 포인트입니다. 선천적으로 좋은 피부는 있어도 본래부터 나쁜 피부는 없습니다. 포기하지 말고 관리하면 서서히 피부가 되살아날 것입니다.” -비오템 교육팀 두은아 과장




아무리 바빠도 이것만은 한다

必, 必, 必 데일리 케어의 효과 UP! 6법칙

1 잠을 충분히, 제대로 잔다.

단잠을 자고난 다음날 아침이면 피부가 평소보다 깨끗해져 있고, 한 5년쯤은 어려 보인다. 작은 소리에도 자주 깨는 타입이라면 귀마개를 사용해볼 것. 눈을 가리는 수면 안대도 숙면을 유도하는 도우미.

2 물을 충분히, 여러 번에 걸쳐 나눠 마신다.

천연보습인자의 기능이 떨어지면 외부에서 아무리 수분을 더해줘도 피부는 계속 건조해질 수밖에 없다. 표피 세포의 천연보습인자를 키우려면 방법은 하나, 물을 마셔서 세포에 수분을 직접적으로 공급하는 것뿐! 또한 각질층의 수분도가 낮아지면 탄력 지수 역시 같이 떨어진다는 사실을 잊지 말 것. 조금씩 자주 마시는 게 한 번에 2잔씩 벌컥벌컥 들이키는 것보다 좋다. 실제로 물을 많이 마시는 사람들이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건조 증상이 덜하다.

3 운동을 단 10분이라도 한다.

건강하고 탄력 있는 몸매를 유지해주는 것만이 운동의 성과는 아니다. 숙면을 돕고, 피로감을 완화해주고 스트레스가 풀리기 때문에 노화를 더디게 한다. 혈액의 흐름을 증가시키니 표피 세포까지 영양분과 산소를 더 쉽게, 더 많이 공급해준다. 그리고 블러셔가 필요없는 분홍빛 뺨과 반짝이는 눈을 선사하니 운동을 할 이유가 또 생겼다.

4 담배를 끊는다.

술보다 더 무서운 것이 담배! 담배를 피우는 순간 인체는 일시적으로 산소 부족 상태에 빠진다. 뿐만 아니라 세포는 필요한 영양분과 산소, 그리고 수분을 공급받지 못해 즉시 노화 단계에 접어든다. 간접흡연 역시 마찬가지이니 되도록 비흡연자와 친해지도록 한다.

5 얼굴을 만지지 않는다.

스킨케어를 하는 순간이 아니라면 손으로 얼굴을 만지는 행위는 되도록 금지. 일반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머리나 옷을 만지는 습관이 있고, 키보드나 돈, 음식물 등 다양한 물건을 만진 후 손을 청결하게 씻지 않는다. 이런 손으로 피부를 만지면 당연히 오염물질로 인해 트러블이 생기기 마련이다.

6 나쁜 자세와 표정을 고친다.

턱을 한쪽으로 괴는 자세, 눈을 찡그리며 모니터를 보는 습관(시력 검사를 다시 받고 안경 및 렌즈를 도수에 맞춰 바꿔라!), 눈썹을 찌그러뜨리는 웃음, 눈을 자주 비비는 버릇 등 본인의 평소 습관 중 데일리 케어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이 있다면 의식적으로 고치도록 노력한다.


※직장인의 플러스 데일리 케어: 자투리 시간과 청결을 확보하라!!!

육체적 피로뿐만 아니라 정신적 피로도 생기고, 신경 쓸 거리도 많다. 매일 반복되는 일상에서 약간의 여유는 있다. 스스로 찾을 생각이 없기 때문이다. 컴퓨터 부팅 버튼을 누르고 기다릴 때, 신문이나 TV를 볼 때, 토스터기를 눌러 놓고 식빵이 올라오길 기다릴 때 등. 자투리 시간을 챙기면 그만큼 데일리 케어의 시간을 늘릴 수 있다.

또한 직장인들은 더 유해한 환경에 처해있을 확률이 높다. 지저분한 전화기나 헤드셋은 뾰루지의 원인이다. 알코올 베이스의 물티슈로 청결을 유지할 것. 에어컨이나 난방 기구 역시 피부를 탈수 상태로 몰아넣는다. 그러므로 책상 서랍 안에 보습제를 구비해놓도록 한다. 컴퓨터 모니터와 사무집기로 가득 차 있으며 밀폐된 실내는 음이온이 적기 때문에 피로감, 두통, 알레르기를 유발하고 결국 피부도 나빠진다.. 음이온은 콜라겐을 증가시키고 피부 세포막의 기능을 향상시킨다. 최대한 자주 사무실을 벗어나 깨끗한 공기를 많이 마시도록 한다. 공기 청정기를 들여놓는 것도 좋다. 



덧글

  • 877567567656 2013/03/16 12:28 # 삭제 답글

    .
    .

    다이어트!! 정말 힘든일이죠.

    먹으면서도 칼로리 2/3가 소멸되는 방법이 있어요.

    지방을 분해해주는 유기농 다이어트..


    [상담신청] ==> http://me2.do/x2KasLVc



    .
    .
댓글 입력 영역


구글 테스트

타로마스터가 추천하는 월간 행운의아이템